천문인마을 - 천문우주전문과학관
 
 




TOTAL ARTICLE : 114, TOTAL PAGE : 1 / 6
구분 방문기 | 관측기 |
방문기 : 별빛마을 다녀오다
 박한규  | 2010·10·11 17:41 | HIT : 7,103 | VOTE : 692
I.
뜨거운 태양이 지자
나무들은 스스로를 불태워 체온을 나눈다.
아직은 초록의 갑옷을 두른
속살을 굽이굽이 돌아 나오자

가을 하늘처럼 시원한 이마를 한
중년의 사내가 환하게 웃는다.
문득 돌아보니
꼬리에 칭칭 매여있던
세속이 떨어지고 없구나.

하늘은 점점 깊어가고 별들은 밝아진다.
천리의 반가움들이 모이고 모여
하늘에 큰 물길을 내었다.

II.
하얀 돔은 등대다.
하얀 집은 그리움들이 옹송그리는 빛무덤이다.

옥상에는 검은 하늘로 쏘아 올릴 그리움을
장전한 대포들이 열병하고
마당에는 날렵한 놈들이 호위를 선다.
건너 편 언덕 마당에는 30인치,
위풍당당하게 다가올 전투를 기다리고 있다.

카시오페이아를 선두로
동편 하늘로 빛덩이가 쏘아 올라 온다.

차운 유리창에 콧김 불어 넣은 모양
여름 시냇물에 찰랑이는 햇살 모양 이중성단이 하늘에 박혀 있다.
정신줄 바싹 쥔 안드로메다
두 줄의 암흑대가 선명하고
자랑처럼 이마에 큰 점(NGC 604)을 달고 있는 M33
Almach의 귀신 그림자(NGC 404)
짙푸른 눈송이(NGC 7662)는 누가 하늘로 던져 올렸을까?

아차, 잊어버린 허틀리2는 다소곳이 이중성단을 지나고 있네
큰 아이, 작은 아이, 맘씨 고운 부부와 함께하는 허틀리 사냥
그리고 고마운 커피 한잔

서로를 의지하며 기대있는 NGC 7332와 7339
핵과 나선팔, 사이가 좋지 않은 NGC 7331
눈치를 보며 숨죽이고 있는 NGC 7335, 7336, 7337, 7340
따로 또는 같이 둥글게 살아가는 NGC 7626, 7619
M13의 첫 감동을 전해주는 대포 속의 M15
거대한 백마의 날개 속에 빛나는 인간사.

아무래도 창씨개명이 필요한 M 27
먹다 버린 사과의 운명이여
백년의 약속처럼 빛나는 반지 M 57
짚신 할매의 고달픈 삶처럼
몸을 사리는 Double double, 색이 바랜 Albireo  

먹물을 뒤짚어 쓴 하늘과 마을
그 위로 쏟아지는 은하수
눈이 멀자 마음이 눈을 뜬다. 나무들 처럼

III.
내 주위로 돌게 할 수는 있지만
천정에 결코 머물 수 없는 붙박이 별(Polaris)처럼
또한, 누구도 다른 이의 머리 위에 머물 수는 없는 법.
악투루스, 베가, 알페라츠...
권좌를 이어주고 이어받는 사이 멀리로
늑대별(Sirius)이 계절의 깊이를 알린다.

포연이 가라앉은 자리에
살아 남은 자들이 모인다. 군침도는 18인치, f 4.5
나 여기 있소!
느닷없는 트라페지움 E, F의 등장, 심장이 고동친다.
외로운 Sirius, 다정한 Rigel 형제는 더 빛난다.
잔잔한 시냇물에 찰랑이는 빛무리(M 46)
그 속에 가만히 떠 오르는 가락지(NGC 2438)

치열함마저도 영원하지 않기에 아름다울까
동산 위로 박명. 아,
스무 살 처럼 정수리가 시원해 진다.

IV.
객적은 말로 적지 못하는 미안함
낯 모르는 안주인이여
뉘라서 그 손맛을 따라올소냐

전쟁같은 밤이 지난다.
이슬 젖은 패잔병들이 철수한다.
가슴 가득 하늘을 담고 별을 담고
너와 나의 그리움을 담고

나무들이 나누는 체온 속으로 멀리
별빛무덤이 아스라하다.







박한규
III. 악투루스, 베가, 알페라츠...
III.트라페지움
여기는 영어 철자인데 강간(알,에이,피,이)는 적당한 단어가 아니라며 저장을 거부해서 한글로 바꿉니다.

10·10·11 17:59

천문인마을
이게 관측기입니까 시입니까~~~??

10·10·12 21:01

  
 114. 별로 가득한 여행 - 천문인마을에서의 여름휴가
 조강욱
2014·08·27
5096  340
 113. 부산사직여고 PLUS 천문인마을 방문 1
 조영목
2013·09·14
4766  488
 112. 1308 힐링캠프 in 천문인마을
 조강욱
2013·08·25
3924  471
NO IMAGE
 111. 안녕하세요 횡성고등학교 황동환입니다! 1
 황동환
2013·07·22
3953  480
 110.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
 백곰
2011·06·14
9929  612
 109. [별하늘지기]2011 별하늘지기 춘계 정기관측회.. 1
 안해도
2011·05·30
6413  614
 108. 메시에 마라톤 참가~!! 1
 류재환
2011·04·06
6093  655
NO IMAGE
 107. 메시에 마라톤, 처녀 출전기 1
 박한규
2011·04·04
5602  730
NO IMAGE
 별빛마을 다녀오다 2
 박한규
2010·10·11
7103  692
 105. 2010 메시에마라톤 후기~ 1
 조재우
2010·04·12
6932  718
 104. 2010년 1월 22일 천문인마을 방문 1
 김경록
2010·01·25
7561  813
 103. 2009 제9회 천문인마을 메시에마라톤 후기 2
 구훈
2009·03·30
8977  944
NO IMAGE
 102. [강의자료] 안시관측의 즐거움 - 천문인마을 (090328)
 조강욱
2009·03·29
7528  956
NO IMAGE
 101. 너무나도 늦어버렸군요....
 박기호
2009·02·13
7805  970
NO IMAGE
 100. 소중한 추억이 하나 늘었습니다....정말 감사드립니다^^! 1
 이다원
2008·11·02
8165  1085
NO IMAGE
 99. "별을 더 이상 수 놓을 데가 없을 정도로 많다." 정말 이곳에 딱 들어맞는 말입니다. 1
 위진영
2008·10·26
8407  1093
NO IMAGE
 98. 정말 인상깊은 관측회였습니다.^^ 1
 변재양
2008·10·26
7615  1050
 97. 08년 가을 스타파튀~ 후기. 3
 이준오
2008·09·30
7691  1015
NO IMAGE
 96. 천문인 마을 캠프 '은하수를 찾아서' 셋째날 일정과 사진들 2
 윤진영
2008·08·12
7952  1205
NO IMAGE
 95. 천문인 마을 캠프 '은하수를 찾아서' 둘째날 일정과 사진들 1
 윤진영
2008·08·12
7795  1199
1234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 1997-2013 천문인마을
http://www.astrovil.co.kr/